운영자이야기

클린서울 운영자이야기 입니다.

누군가는 지켜보고 있다.

노준식 2019.03.30 09:47 조회 23

어느 장소에서든, 나의 행동을 누군가는 지켜보고 있다는 걸 실감하는 경험을 하였습니다.

어제 같이 일하는 분(박00)에게 청소의뢰를 하는 전화가 걸려 와 견적을 내려고 갔습니다. 청소범위를 둘러보고 응접실에서 차를 마시며 의뢰인께서 하사는 말씀이 박00께서 일하는 모습을 지켜 보았는 데 둘이서 일을 하면서 꼼꼼하게 구석구석 깨끗이 청소를 하고 있어 명함을 건네받아 간직하고 있다가  지금에서야 인연을 맺게 되었다는 말씀이었습니다.

혼자일 때는 눈이 두 개, 둘이면 네 개, 셋이면 여섯 개이지요.

그러니까 이 눈들  중 누구의 눈일지는 모르지만 내가 하는 행동을 지켜보고 있다는 겁니다.

우리가 하는 청소는 마치고 돌아서면 돌아섬과 동시에 지적할 부분이 생깁니다. 그렇기 때문에 일을 하는 동안 꼼꼼하게 구석구석 일을 찾아서 최선을 다하는 방법 밖에는 없지요.

누군가는 지켜보고 있으니까요.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